Search results

'shoya'에 해당하는 글들

  1. 2016.02.21  may 2014
  2. 2015.05.25  shoya izakaya (2)
  3. 2014.10.31  jan + 2014 (2)
  4. 2014.05.11  dec + (5)
01 :D/monthly blah / 2016.02.21 18:58





오랜만에 파네라~ 운이좋게 스프를 공짜로 받았다 헤헷

한국술집 정말 잘 안가는게 가끔 친구랑 들를때가있다 매운낙지우동 이런거 먹으러갈때

동생님이 플로리다에가서 사다주신 프라다 지갑

(마음에 드는걸로 골라서 사다준거라 아직까지 자~알쓰고있다 땡뀨 동생


건화언니결혼식- 메인포토그래퍼분이 계셔서 사진을 찍는둥 마는둥 했더니 결과물도 찍는둥 마는둥

새로생긴 일본 라멘가게~ 간이 심심해서 나쁘지 않았지만 간이 심심해서 생각나지는 않는구나

맥플러리는 사랑입니다💓


스타벅스에서 되게 마음에들던 컵이였는데 실장이 깨버렸다고.....그래도 영수증청구해서 돈 받았쪄.......ㅋㅋ


한정판 프링글스에는 저렇게 귀여운 블러쉬가 되어있었다~ 아이 귀여버

일식당에 가게되면 음식이 조금씩조금씩 나오니 이것저것 많이 시키게된다

우나기동 + 사시미샐러드 + 크림크로켓 + 오코노미야키 + 키쿠수이사케

그러다보면 과식에 과음으로 이어지지 훗훗


동생이 애정하는 샤브는 2015년에 주 한번은 꼭 먹었던것같다 하아..

생막걸리에 팝콘 저는 막걸리에는 사이다 섞는걸 선호합니다

회사 옆집에있던 크로와상 지겹게도 사먹었더 정말 ㅋㅋ


디저트만 먹으러 다녀왔던 멜팅팟~

중국부페가면 첫접시는 어째서인지 탄수화물이 넘쳐나게 담아온다


우엥 엄마보고싶어지는 동생표 케이크











스와니에 있는 유카에가면 롤과 포를 함께 먹을수있어서 좋은 조합이다!

2015년 아이스크림은 하겐다즈 카푸치노맛 젤라또

으악 완전 태워먹은 라자니아 속만 퍼먹었따 헤헷


생각 안난다던 심심하던 라멘집을 다시한번 도전

타코야키 + 카라아게 + 미소라멘 + 마파두부


일년정도 되었는데 다시 가고싶단 생각도 안가고싶다는 생각도 없는거보니 나쁘지도 좋지도 않았던 듯









방에 꽃이 있으면 화사해져서 좋다~

튤립은 활짝 피어있을때까지 안놓으면 예쁜꽃 :-)

활짝피면 징그러워...


주유소에서 파는 핫도그~ 1불밖에 안하는데 이것저것 마음대로 타핑을 얹을수있어서 아주 가끔 사먹는다 헤헷

한국식 소주방에가면 떡볶이도 있고 치킨도있고~

사촌언니가 가끔 생필품과 군것질거리를 한보따리 챙겨주는데 맛있는 캬라멜 발견


일식과 타이음식을 같이 하는 스시스모 허술한 분위기인데 기분 좋게 먹고왔땅~

노랑노랑한 봄을 닮은 꽃! 올해는 업어와야겠넹 ㅎㅎ


자주 출현하는 라마델린에 과일타르트와 치즈케이크












과식합니다! 샤브로! 으쌰아앗


나는 어쩌다 한번 가지만 한번도 가보시지 못한 부모님을 위한 멜팅팟~

솔직히 맛이 엄청있고 이런건 아니지만 경험상 다녀온걸로 헤헷


친구와 퀵 점심~ 떡만두국 그리고 나를 위해 사다준 마카롱

으엉 맛있어서 뚝딱 다먹었땅


또 샤..브..... (이래 말해도 가면 잘 먹는당~)


꽃이다 꽃이다 꽃~~











한국에선 어버이날 미국에선 발렌타인데이에 흔하게 보는 카네이션이 하얀색으로 안개꽃과 있으니 엄청 예쁘더군용

미니핫팟에서 첨 먹어보는 멜론맛쥬스 이것도 맛나군

선물받은 사진을 찰칵찰칵~


결국에 업어온 꽃 *_*


동생이 밤중에 복숭아차가 마시고싶다고해서 사먹으러 다녀오는길.

유용하게 쓰고있는 실리콘컵~

귀여운 다육이들과 아름다운 고기님.









정선언니와 선주와 사바나로 여행다녀왔던 그 날의 셀폰사진모음.

으왕 놀러가고싶으다 ㅜ_ㅜ








신고
01 :D/ 365+ / 2015.05.25 18:34

더보기



신고
01 :D/monthly blah / 2014.10.31 11:06





연말이 다가오니까 돌아보는 올 한해 'ㅡ' (라고 쓰고 밀린 사진 업로드라고 하쟈 ㅋㅋ)

1월에는 mic라는 친구가 다니는 청소년 모임에 따라 나가면서 굉장히친구를 자주 만났기에 첫눈이 오던날도 함께 ...................

너와의 첫눈도 좋지만, 이 나이 먹어서 친구와 첫눈이라니 흑흑 ㅠ_ㅠㅋㅋㅋ 너나 나나


스타벅스를 좋아하진 않지만 이중유리로 되어있는 저 컵은 몹시도 탐났었는데

선물로 얻게된 기프트카드와 세일가격으로 생각보다 저렴하게 구할수있어서 신남신남!

 


집에 같이 사는 동생의 사촌동생이 아틀란타를 방문한 일이 잠시 있었어서 하루정도 같이 괜찮은 레스토랑에가서 괜찮은 저녁식사 한끼 'ㅡ'

그리고 처음가는 웨스틴호텔의 스카이라운지 선다이얼.


빙글빙글돌아가는 옥상층에서 다되어가는 셀폰을들고 야경을 바라보며 달콤한 칵테일한잔~



쇼야에는 이것저것 간단하게 시켜먹을수있는것이 많아요 :3

 장어가 돌돌말린 계란말이와, 참치타르타르, 오코노미야키, 타코야키, 치킨카라아게와 방토베이컨말이♥

 

무료일때 가는 하이뮤지엄은 꿀잼 허니잼



한달가량 눈앞에서 아른아른거리던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부츠 저것은 나의 손으로!

한국다녀온 친구가 챙겨다준 팩소주 'ㅡ' 아 귀여웠!!


눈이 펑펑 많이와서 친구가 퇴근시간보다 일찍 라이드를 해주러 왔던 날-

마트에들려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거북이 운전으로 천천히 천천히 집에 가니 엄마가 해준 오뎅탕이 똬악!



친구가 먹고싶다고 노래노래해서 다녀온 전기통닭구이집!

특이했던 맛의 브이야베스.

내가 시킨 팟파이는 항상 맛이좋다~ :D


그리고 바닐라아이스크림을 곁들인 몰튼초컬릿케이크는 진리♥



신고
01 :D/monthly blah / 2014.05.11 21:06



아마도 몹시 바빴었던 작년의 12월.

 

고기 - 맥주 - 크리스마스 - 연말의 모임모임모임 :-)

특히 친구가 다니는 예배에 잠시 발을 들였었는데 (웃음) 크리스마스 시즌이라며 행사가 엄청나더라-

그래서 소그룹멤버들끼리 자주 만나 밥도 먹고 이야기도하고 그랬는데 연말이라 괜히 들뜬 기분으로 흥겹게 사람들만나고

그럴수있었던것같기도 싶고 ㅎ



2013년의 12월은 잊을수없는 연유가 꽤 많은 달이기도 하다 히히 

속이 크림같은 보드라운 브리치즈는 크래커랑 먹으면 꿀맛! 

컵케이크 트리 쿠키라니 무언가 크리스마스 스러운 조합이 아니던가! 

중국에 다녀온 지인이 건네준 열쇠고리 'ㅡ' 까맣고 금색으로 악센트가되어있는 가방에 달았더니 중국사람같다는 평이다 ㅋㅋㅋ

 

12월에 정말 자주 갔단 라마델린에서의 빠에야♥

빠에야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렇게 단순한 조합으로 만들어도 역시 맛있구나! 담에 또먹어야징 ㅋ_ㅋ



사에서 식은 로 ㅋㅋㅋ 회X3

몇년전부터 롤을 접하게 되며 회도 먹게되었어요~ 으헤헤헤  회식을 회로해도 이젠 괜찮아요 (웃음웃음웃음)

그리고 저 날 역시 잊지못할 일들이 잔뜩 일어났지요 :-)

 

사촌언니랑 다녀왔던 난에서의 식사와 거의 흡사하게 했던 식사!

그때는 오리고기가 들어간 그린커리도 시켰던것같은데 그것을 제외하고 그대로 시켰었어요-

..그래도 많았;;;



딥티크의 향초를 드디어 켜보았지요 'ㅡ'

향이 엄청좋아서 눙물을 흘리며 즐겼습니다 (웃음) 아깝지만 향이 다 날아가버리기전에 사용해야 하니까요 호호호

 

크리스마스 즈음 에는 어떠한 디저트도 평소보다 더욱더 설레게 만들어주는것같아요  :D

시크릿산타의 선물로는 애정하는 록시땅 핸드크림 (아주 귀엽지만 아주 작아 -_-)

피치맥은 항상 옳아요♥



친구가 추천해준 도서 천번은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 동감 가는 구절도 있었고 , 이미 나이가 찬 시점에서 알고있지만 되뇌여주는 내용도 있던-

그렇지만 저런류의 도서는 읽을때 신명나게 읽어도 뭔가 그렇잖아요. 그래서 잘 읽게되는 도서는 아닙니다 ㅎ_ㅎ

그러고 보니 현실감 없는 도서류를 좋아하는것같기도 해요 저는 'ㅡ'


참, 무라카미 하루키의 라디오시리즈는 현실감있지만 나와는 상관없는 내용들이므로 재밌게 읽을수있지만 (웃음)


생각지도 못했던 록시땅 선물 셋트!!! 진짜 깜짝놀랐어요~ 5월인 아직도 쓰고있습니다 ㅋㅋ

친구가 저에게 어울리는 색이라며 골라준 립스틱도 아직도 쓰고있습니다 (모두 잘어울린다고 으헤헤헤)

맥에 아이쉐도우는 지금 쓰고있는 색상과 비슷해서 아직도 쟁여두고있는 중 :-)



메리크리스마스 :-)

부시드노엘은 처음 먹어봤어요 

화려한 버젼은 아니였지만 크림많은 롤케이크맛 - 

타이음식점에가서 도전해본 맥주 싱하! 맥주를 그렇게 좋아하지않아서, 무슨 맛인지는 기억이 잘.... 

교회 모임에서 크리스마스 라이트쇼 같은것도 보러가고, 고기도 먹고!! 교회모임으라 주류는 음슴 

처음갔던 레스토랑의 기억이 좋지 못하면 두번 도전은 안하게되잖아요?

다른사람과 가게된 별로 맛이없다고 느꼈던 레스토랑은 미트볼이 맛있는 레스토랑으로 기억에 남게되었습니다 히히 



가족들과 조촐하게 이탈리안으로 2013년을 보냈습니다 

그치만 사람이 많아서 조촐하게가 쉽게 이루어지지는 않네요 ㅋ_ㅋ



항상 감사하고있는 라떼뽀님에게서의 일본여행기념선물세트 'ㅡ'

오사카머그컵은 몹시 유용하게 사용될뻔했는데 도착했을때부터 깨져있어서 슬펐어요 어떻게 저렇게 두동강이가.. 

보랏빛 기모노를 입고있는 게이샤 스러운 여성의 카드는 그림도 아주 예쁘고 맘에 쏙~ 다른 분은 무셔라 ㅎㅎ

동전지갑 뭉치치도 아주 귀욤귀욤하지만 동전쓸일이 없어서 모셔두고있습니다 


메이지의 초코렛들은 사람들이랑 나눠먹었어요~


마지막은 헨리벤델의 하얀 팔찌 가 들어잇는 박스  

연말 모임에 나갈때 수시로 장착해줬답니다 :3 

심플해서 아무데나 잘어울리구요 >_<!!


여기서 한번 또 감사드려용 ㅎㅎㅎ


더보기

신고